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통령실 "경사노위 유지 위해 노동원칙 못 바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대통령실 관계자 "불법에 눈 감아야 하나"

대통령실은 8일 한국노총이 경찰의 노조원 강경 진압을 이유로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전면 불참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불법 자행되는데 눈을 감아야 하나. 경사노위가 중요하지만, 그것을 유지하려고 노동 정책 원칙을 바꿀 수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만난 기자가 한국노총이 경사노위 불참을 선언하면서 노동 개혁 제동이 예상된다고 말하자 "윤석열 정부의 노동정책 원칙이 시위에 영향받지 않는다고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답하며 이같이 언급했다.

대통령실 "경사노위 유지 위해 노동원칙 못 바꿔"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관계자는 "광양제철소 시위를 거론하는 것 같다. 잘 아시겠지만 6차선 가운데 4개 차선을 점거하고 고공농성을 했고, 경찰에서 이틀의 시간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농성 노조원이 내려오지 않으니 경찰로서는 상황을 정리해야 해서 올라갔더니 정글도를 휘둘렀다. 그래서 방패를 들고 올라가니 쇠 파이프를 휘둘렀다"며 "그 상태를 방치하는 게 옳은 것이냐, 불법 자행되는데 눈을 감아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전 정권에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윤석열 정부는 그렇게 못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전날 경사노위 참여 불참을 선언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는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법과 원칙은 공권력을 무기로 노동계를 진압해 굴복시키겠다는 말이다. 그것은 대화가 아니라 협박"이라며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한 전면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동명 위원장은 기자회견 후 진행한 질의응답에서 경사노위 참여 중단을 넘어 탈퇴 가능성을 묻는 말에 "(대화가) 전면 중단돼 탈퇴가 큰 의미를 갖는 것은 아니다"며 "윤석열 정권 내내 대화가 중단될 수도 있고 탈퇴할 수도 있다. 변화가 없다면 그렇게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 윤 대통령이 노동자를 대화 파트너로 인정하고 존중하는 것이 전제돼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