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단독]사우디 SIIVC, 에스코넥 실사 완료…수천억 투자 받고 중동 진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SIIVC, 3월 초 에스코넥 전지 사업장 실사 완료
투자금액 조율 중…사우디 진출 성사 기대
바이오 등 총 23개 한국 기업 SKIV 단지 입성 예정

코스닥 상장사인 에스코넥 이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투자 유치를 받고 중동 진출을 본격화한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사우디국제산업단지회사(SIIVC, Saudi International Industrial Village Company)'가 에스코넥 사업장에 대한 실사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사는 3월 초에 마무리됐고, 현재 최종 투자 유치 금액 관련해 조율 중이다. 사실상 투자는 확정됐다는 게 업계 정통한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 관계자는 "이미 투자는 확정됐고 실사는 형식상의 타당성 절차 마무리를 갖는 의미였다"면서 "최근 SIIVC 실사를 받은 기업들이 최소 수천억원에서 1조원대까지 투자 유치가 진행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2000억원 이상의 투자 집행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귀띔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최소 2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사를 받은 곳 중 투자 규모가 큰 경우 1조원을 상회한 곳도 있다"고 전했다.

[단독]사우디 SIIVC, 에스코넥 실사 완료…수천억 투자 받고 중동 진출
AD
원본보기 아이콘

사우디 정부는 '비전 2030'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사우디 산업단지 내 '사우디-한국 산업단지 프로젝트(SKIV, Saudi-Korea Industrial Village Project)'를 추진하고 있다. SIIVC는 사우디 왕실위원회와 공식 협약을 통해 SKIV 추진 권한을 위임받은 곳이다. '비전 2030'은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석유 중심 경제 구조 탈피를 위해 추진하는 국가 프로젝트다. 사우디 정부는 2016년부터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바이오산업 등을 차기 신성장 동력으로 낙점했으며, 이를 위해 한국 기업들과 SKIV 입주 및 투자유치 관련 MOA(합의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SIIVC가 최근 2주 동안 실사를 진행한 기업은 23개에 달한다.


에스코넥 홈페이지

에스코넥 홈페이지

원본보기 아이콘

2000년 1월 출범한 반도체 검사장비 제조 업체 에스코넥은 2007년 12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2009년에 삼영코넥을 흡수합병하면서 반도체 검사장비 제조 사업 부문은 분할하고 휴대폰 금속부품 제조업을 영위하기 시작했다. 현재 사업 부문은 크게 휴대전화 금속부품 부문, 1차전지 부문, 2차전지 금속부품 부문, 친환경 수소 부문 등으로 구성된다. 휴대전화 금속부품 사업 부문은 갤럭시 시리즈, 폴드, 플립, 힌지(Hinge) 등을 비롯한 휴대전화 부품으로 구성돼 있다. 친환경 수소 부문은 화력발전소, 음·폐수처리장, 쓰레기매립지 등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메탄을 활용해 고부가가치의 합성가스로 전환하는 핵심 보유기술인 플라즈마 탄소전환장치(Plasma Carbon Conversion Unit, PCCU)에 관한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리카본(Recarbon USA Inc, RCU)의 지분 및 제조 독점권을 보유하고 있다. 해당 부문은 2021년 5월에 에코하이테크 법인을 설립해 국내 화성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2차전지 금속부품의 경우 2020년 2차전지 부품 개발 성공해 제품을 양산 중이다.


사우디의 러브콜을 받은 부분은 1차전지 부문이다. 에스코넥의 1차전지 사업 부문은 Li/SOC12 전지를 주 사업영역으로 하고 있으며, 해당 부문은 2020년 5월 아리셀 법인 설립해 국내 화성 전곡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SKIV에 투입되는 자금은 1차로만 약 13조원 규모다. 수소연료전지 기업 가온셀이 약 1조40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체외진단 의료기기 전문기업 미코바이오메드 도 실사를 받아 투자 집행을 앞두고 있다. 바이오 기업으로는 아스타 이오플로우 가 실사를 받았다. 아스타는 5000억~6000억원의 투자 유치를 위해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