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韓총리 “한일관계, 과거 집착보단 미래로 나아가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이란 관계' “서로 이해하는 단계 들어가”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한일 관계는 현재 우리가 처한 외교·안보상 상황이나 경제적 상황으로 봤을 때 과거에 너무 집착하는 것보다는 미래를 향해서 가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국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해서는 국내적으로 여러 가지 아픔을 겪으신 분들에 대한 충분한 소통을 해 가면서 한일 간의 관계가 정상화돼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 총리는 홍 의원이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핵심 요구 사항은 일본의 책임 인정과 사과로, 일본 기업의 참여와 피해자 동의 없는 해법은 안 된다’며 이에 동의하는지 묻자 “그건 의원 생각일 수 있다”면서 “우리나라의 그런 피해를 보신 분들의 생각은 충분히 저희가 이해하고 또 그분들과 소통을 통해서 좋은 해결책이 나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서는 “이 문제가, 한일 간의 관계가 포괄적으로 잘 해결된다면 그런 문제도 같이 포함해서 잘 해결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한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 해외 순방 당시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 발언과 관련해 이란과의 협의 진행 상황에 대해 “한국과 이란의 관계는 그동안 서로 간의 설명과 소통을 통해 어느 정도 서로 이해하는 단계로 들어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 총리는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사실에 부합하느냐는 질문에 “총리가 양국 간 관계를 특징짓는 것은 적절치 않다. 국제사회가 모두 알듯이 이란이 핵을 보유하고자 하는 노력, 북한과의 협력 가능성, 이런 것들로 봐서 이란이 분명히 중동에 있어서 하나의 큰 걱정거리로서 인식되는 것은 상당한 전문가들이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번 사태 수습을 위해 대통령에 특사 파견을 건의할 생각이 없나’라는 홍 의원의 질문에는 “현재로서는 그럴 필요성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