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신성이엔지, 지난해 영업익 전년 대비 802% ↑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신성이엔지 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2차전지 드라이룸 해외사업에 힘입어 올해도 실적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신성이엔지는 지난해 매출이 6642억원으로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02% 늘었다. 2016년 합병한 이래 영업이익이 2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순이익 역시 354억원으로 흑자전환 했다.

업력 46년을 자랑하는 클린환경(CE) 사업이 실적을 견인했다. CE사업부문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2차전지 등을 제조하는 클린룸·드라이룸 설비를 만든다.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440억원, 194억원으로 전년 대비 55%, 26% 증가했다.


국내 2차전지 관련 기업이 유럽·동남아 등지에 공장 투자를 확대함에 따라 해외 중심으로 성과를 냈다. 해외사업부문 매출은 1954억원, 영업이익은 97억원으로 전년 대비 51%, 39% 성장했다.


태양광 모듈 제조 및 EPC(설계·조달·시공) 사업을 하는 재생에너지(RE) 사업부문의 매출은 11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47억원으로 2015년 이후 7년 만에 흑자를 냈다.

국내 소규모 태양광 프로젝트 및 미국향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수주가 이어짐에 따라 지난해 1분기부터 영업이익률이 높아졌다. 국내 기업 대상 RE100 컨설팅 및 건물 외장용BIPV 모듈 출시 등 적용 분야를 확대하고 있어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했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2차전지 관련 생산시설이 헝가리, 폴란드 등 동유럽과 동남아 등지에 건설됨에 따라 드라이룸 해외 매출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부터 공조 장비 생산 시설인 증평 사업장을 본격적으로 가동해 시장 수요에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