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K-콘텐츠가 新주력"(상보)

최종수정 2022.12.05 11:04 기사입력 2022.12.05 11:01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식' 참석해 "기업 수출·수주 어려움 신속 해결" 약속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9회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 세계 수출 5강 도약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5일 "2026년 수출 5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모든 수출지원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경제 위기는 수출에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게 윤 대통령의 판단이다. 이를 위해 수출 활동에 대한 지원을 크게 늘리고 관련 규제들도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무역센터 코엑스에서 개최된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 "수출은 늘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고 수출이야말로 우리 경제의 근간이자 일자리의 원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로 글로벌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올해 우리는 큰 수출 성과들을 달성했다"며 "세계 수출순위가 지난해 7위에서 6위로 상승했고 올해 6800억달러가 넘는 사상 최고의 수출 실적 달성을 앞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 들어 수주에 성공한 3조원 규모의 이집트 엘다바 원전 사업, 124억달러에 달하는 폴란드와의 방산 수출 계약 등을 소개했다.


2026년 수출 5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지원책도 내놨다. 윤 대통령은 "수출전략회의와 함께 원스톱 수출·수주 지원단을 통해 우리 기업의 수출·수주와 관련된 어려움을 신속히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무역금융, 마케팅, 물류 등 수출 활동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해 우리 기업들이 세계 시장에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윤 대통령의 잇따른 수출 강화 메시지에는 세계 경제가 불황 국면에 들어서면서 내년도 한국 수출 경기가 본격적으로 침체하고 소비 심리도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반영돼 있다. 2023년 경제정책의 최우선 목표를 물가 안정보다 수출을 통한 불황 극복에 맞추겠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윤 대통령이 이날 "원전, 방산, 인프라 건설, K-콘텐츠를 우리의 새로운 주력 수출 산업으로 적극 육성하겠다"며 "앞으로 정상 외교는 철저히 우리 기업의 수출 촉진과 해외 진출에 초점을 맞춰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어 윤 대통령은 "중동, 중남미, 아프리카와 같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시장 지역과는 신규 FTA를 추진해 우리의 FTA 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저도 여러분과 함께 수출 최일선에서 같이 뛰겠다"고 전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국내이슈

  •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NFT 나도 샀어요" 무작정 홍보한 마돈나, 집단소송 당해

    #해외이슈

  •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포토PICK

  • 현대차·기아, 꽁꽁 언 美시장 녹였다…1월 판매 10만대 돌파 美서 최고연비 찍은 아이오닉6, 韓보다 0.1 낮은 이유는 ‘이것’ 현대차, 변동금리 신차할부 출시…3개월 단위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멸종 도도새 복원 추진 '콜로설 바이오사이언스' [뉴스속 그곳]정부 매입한 'LA 흥사단' 건물 [뉴스속 용어]한국 31위 '부패인식지수(CP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