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인 대형주 순매수' 코스피 상승 지속

최종수정 2022.11.09 10:58 기사입력 2022.11.09 10:58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35.14포인트(1.59%) 오른 2248.26에 개장한 2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9.8원 내린 1430.0원에 출발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이날 오전 증시는 소폭 상승세를 나타냈다.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수세가 다시 나타나면서 대형주를 중심으로 한 상승세가 코스피를 끌어올렸다.


이날 오전 10시31분 현재 코스피는 전장보다 0.76% 오른 2417.26을 기록했다. 장 초반 기관의 순매수(2040억원)가 나타난데 이어, 외인이 순매수(314억원)로 돌아서면서 지수는 상승 폭을 소폭 확대했다. 간만의 차익 실현 기회에 개인은 2419억원 규모 순매도 의향을 보이고 있다.

전체 종목 중에서는 601개 종목이 상승했다. 코스피 구성 종목의 3분의 2 정도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는 뜻이다. 대형 종목 위주로 구성된 코스피200은 전날보다 0.79% 오른 314.46을 기록하고 있다. 이중 불변의 코스피 대장주인 삼성전자 는 전날보다 0.32% 오른 6만2000원을 가리키고 있다. 기관의 순매수가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어 LG에너지솔루션 (0.68%), SK하이닉스 (0.23%), 삼성SDI (0.41%), LG화학 (1.88%) 등이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업종별로 보면 장 초반 강세를 나타냈던 의료정밀(2.29%) 업종에 이어, 전기가스(4.79%) 업종이 큰 폭의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전력 이 전날보다 7.60% 오른 1만8400원을 기록하면서 전기가스 업종의 오름세를 견인하고 있다. 올해 30조원의 적자가 예상되는 한전의 구원투수로 은행권이 나섰다는 소식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코스닥도 전날보다 0.13% 오른 714.23을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에서는 개인이 748억원 규모 순매수를 이어가면서 증시를 끌어올리고 있다. 반면 외인과 기관은 각각 436억원, 274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전체 종목 중에서는 828개 종목이 오름세를 나타냈다. 전반적인 상승세에도, 코스닥150이 0.09% 내렸다. 시총 상위 종목들도 대부분 하락세다. 코스닥 대장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 는 전날보다 0.58% 내린 6만86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에코프로비엠 , 엘앤에프 , HLB 등도 하락세다. 게임 주는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대장주인 카카오게임즈는 1.58% 상승한 반면, 펄어비스는 3.69% 내렸다.


업종 별로는 YTN (19.88%)의 상승세에 따라 방송서비스 업종(3.27%)이 강세를 나타냈다. 이어 통신방송, 기타제조 등의 업종이 2% 넘는 상승세를 보였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