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국가보훈처 “더 낮은 자세로 보훈가족 섬기겠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조직 승격되면 고위공무원단 인원 증가 예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정부조직개편안에 따라 국가보훈처로 국가보훈부로 승격되면서 조직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6일 국가보훈처는 '더 낮은 자세로 보훈가족을 섬기고 예우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보훈부 승격안을 환영했다.

보훈처장은 지금도 장관급이기는 하지만 보훈부 장관이 되면서 국무위원이 되고 관계장관회의 참석 권한이 강화된다. 현재는 국무회의에 배석하고 발언할 수는 있지만 국무위원이 아니기 때문에 심의·의결권은 없다. 총리령으로 법률을 운영했지만, 보훈부가 되면 자체 보훈부령 발령권을 갖게 된다.


조직은 커지지만 예산은 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보훈처 조직은 '1실 5국 4관' 체제인데, 부로 승격되면 조직이 확대되고 고위공무원단 인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예산은 현재도 5조8000억원으로 '처' 단위 기관 중 규모가 가장 크기 때문에 승격에 따른 증액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훈처는 전망했다.


보훈처는 부로 승격되면 보훈의 위상 제고와 국가유공자의 자부심 고양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보훈처는 1961년 원호청 출범 이후 위상이 오락가락했다. 보훈부 승격은 국가유공자들과 보훈단체의 숙원이었다.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주요 선진국은 보훈 부처가 '부'로 운영한다. 보훈 강화는 국가에 헌신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해 국방력 강화에도 기여한다는 게 이들 국가의 인식이다.

보훈처는 "보훈은 나라의 품격을 가늠하는 척도"라며 "보훈부 승격 추진을 계기로 보훈처는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더 낮은 자세로 섬기고 예우하며 우리 사회 곳곳에 보훈문화를 확산시켜 보훈이 국가정체성을 확립하고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