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멸’과 ‘흥행’ 사이..민주당 선관위 딜레마

최종수정 2021.08.05 12:39 기사입력 2021.08.05 12:18

댓글쓰기

이낙연 캠프 측 오영훈 수석대변인
5일부터 더불어민주당 선관위 조사 착수
공명분과 심사거쳐 선관위 회부 절차
이상민 “갈등해소가 중요, 합목적적으로 판단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네거티브 공방전이 격화되는 가운데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가 5일부터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의 ‘허위사실 공표’ 신고 건 조사에 착수한다.


당 부정선거신고센터와 선관위 공명분과 심의를 거쳐, 선관위 전체회의로 회부되는 절차다. 민주당 선관위는 ‘경선 흥행을 위해 후보자 간 긴장감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인데다 갈등 해소에 방점을 찍겠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5일 이상민 민주당 선관위원장은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오영훈 수석대변인 신고 건에 대해) 부정선거신고센터에서 조사를 해서 공명분과 심의, 전체회의 회부하는 것이 통례"라면서 "그런 절차를 밟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다만) 선관위가 사법기관하듯 조사하고 심판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갈등을 일정부분 해소하는 역할도 해야 하므로 합목적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발단은 ‘이 지사가 경기도민 혈세로 선거운동을 위한 주유비, 차량유지비를 쓰고 있다’고 주장한 것이 단초가 됐다. 지사직 사퇴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도민 세금으로 선거운동을 충당한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오 수석대변인은 지난 2일 논평에서 "경기도민 혈세가 자신의 선거운동을 위한 주유비로, 차량 유지비 등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재명 캠프 측은 ‘허위사실 공표’라며 중앙당 선관위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하는 강경 대응을 했다.


민주당 경선일인 오는 10월 10일까지 이같은 네거티브 공방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선관위 차원의 직권 경고나 원팀 협약식 등을 다시 할 수 있겠지만, 현재와 같은 수준의 경쟁과 긴장감은 불가피하다는 것이 선관위 안팎의 기류다. 민주당 선관위 소속 한 의원은 "역대 대선 경선과 비교했을 때 이번 네거티브전이 심하다고 보긴 어렵고 야당도 심화될 것으로 본다"면서 "(오히려) 사실 검증이 필요한 부분은 언론보다 당 선관위에 신고를 해달라고 요구를 했고 그런 부분은 우리가 팩트체크를 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선관위원도 "(어제) YTN 토론이 오히려 너무 점잖다는 의견이 있었다"면서 "정책에 심오하게 빠져드는 것도 필요하지만 불꽃 튀는 상호검증과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있어야 본선방어력이 증가할 수 있어, 조절은 하겠지만 날선 공방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