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림픽 기간 동안 숨어있어라"…거리에서 쫓겨난 日노숙자들

최종수정 2021.07.31 14:22 기사입력 2021.07.31 12:48

댓글쓰기

BBC는 30일(현지시간) ‘도쿄 노숙인의 숨겨진 모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BBC 캡처]

BBC는 30일(현지시간) ‘도쿄 노숙인의 숨겨진 모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BBC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2020 도쿄 올림픽이 수백 명의 노숙인들을 거리에서 몰아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30일 영국 BBC는 '도쿄 노숙인의 숨겨진 모습'이라는 기사를 통해 "올림픽 개최국은 도시를 깨끗하게 정리하려 한다. 이에 도쿄의 노숙인들은 올림픽 기간 동안 눈에 띄지 않도록 숨어 있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를 전했다.

BBC는 "주최 측이 해외 매체에 가능한 일본의 긍정적인 부분만 보여주기를 원한다"며 "올림픽이 진행되는 동안 근처에서는 노숙인의 흔적을 전혀 찾아볼 수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노숙인들에게 노골적으로 "숨으라"고 요구했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일본 당국이 지난 2013년 올림픽 유치에 성공한 이래 지속적으로 노숙인 문제를 두고 강경한 입장을 취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당국이 노숙인들이 주로 생활하는 공원들의 문을 잠갔다. 또 밤새 불을 켜 잠을 잘 수 없도록 했다"며 역 근처에 설치되어 있던 텐트들을 철거하는 모습, 노숙인들이 접근할 수 없도록 경기장의 주변에 펜스를 설치하는 모습 등을 보도했다.


노숙인과 홈리스 지원 단체들은 일본 정부의 노숙인 정책이 "비인권적이고 불공정하다"고 크게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노숙인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어디서 생활해야 할지 아무런 대책조차 없이 쫓겨났다"며 "올림픽 때문에 노숙인들이 매우 열악한 환경에 처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숙자들끼리 서로 소지품을 옮길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했다", "(현 정부의 대처가) 완전히 제정신이 아니다" 등의 비판을 이어갔다.

일본의 사회학자인 기무라 마사토는 "깨끗한 도시 환경을 위해 일본이 사회의 최약 계층인 노숙자들을 도쿄에서 내몰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BBC는 "노숙인들의 대부분이 고령에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다"라며 "이들은 쉼터보다 길가가 더 안전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