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생산성본부,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 참가기업 추가모집

최종수정 2021.07.30 09:21 기사입력 2021.07.30 09:21

댓글쓰기

1000인 이상 재취업지원서비스 의무기업 대상

생산성본부,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 참가기업 추가모집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생산성본부(회장 안완기, 이하 KPC)는 '재취업지원서비스 기업컨설팅 사업' 참가기업을 추가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재취업지원서비스 기업컨설팅 사업은 이직 예정인 근로자의 재취업 지원을 위해 기업이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컨설팅 해주는 사업이다. 2019년 고령자고용법 개정에 따라 근로자 1000인 이상 기업은 2020년 5월부터 50세 이상 정년 등 비자발적 이직예정자에게 의무로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생산성본부는 안정적인 제도 정착을 위해 의무화 대상 기업을 대상으로 무료 컨설팅을 제공하며 올해 총 450개사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컨설팅을 받고자 희망하는 기업은 내달 20일까지 노사발전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컨설팅은 기업 상황에 따라 체계 구축을 위한 '기초컨설팅'과 개선·강화를 위한 '전문컨설팅'으로 구분된다. 선정된 기업에는 3개월 내외의 컨설팅이 제공된다. 해당 기업의 이직자 규모를 전망한 후 맞춤형 재취업지원전략, 정부 지원제도 활용 등에 대한 컨설팅이 이뤄진다.


문진구 KPC 일자리혁신센터 전문위원은 "기업컨설팅 전문기관으로서 이번 사업에 KPC의 축적된 컨설팅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며 "안정적인 제도 정착을 위한 기업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