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무원 시험 탈락한 고3에 실수로 "합격 축하"…귀가 후 극단 선택

최종수정 2021.07.29 08:46 기사입력 2021.07.28 16:37

댓글쓰기

부산시교육청 행정 실수로 불합격자에 "합격 축하" 메시지
유족 측, 실수로 보낸 메시지가 극단 선택 원인됐다며 주장

부산시교육청 / 사진=연합뉴스

부산시교육청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부산시교육청이 특성화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무원 시험에서 불합격한 10대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일이 발생했다. 숨진 학생은 당초 시교육청으로부터 '합격 축하' 메시지를 받았으나 이는 행정 실수였고, 최종적으로는 불합격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 유족 측은 시교육청의 이같은 실수가 극단적 선택의 원인이 됐다며 주장하고 있다.


28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A(19) 군은 지난 26일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에서 최종 탈락한 뒤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특성화고 출신 고3 졸업 예정자인 A 군은 시교육청이 주관한 9급 공무원 임용시험에 응시했다. A 군은 시험 결과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시교육청 실수로 뜬 '합격을 축하한다' 문구를 본 뒤 최종적으로 불합격 사실을 확인했다.


복수 매체 보도를 종합하면, 시교육청은 합격자 발표 당시 10분가량 불합격자들에게 실수로 '합격' 문구를 띄운 것으로 전해졌다. 합격자 명단은 정상적으로 출력됐지만, 학생들이 성적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불합격자에게도 합격 메시지가 뜨는 오류였다는 설명이다.


A 군은 필기시험 성적은 좋았지만, 면접에서 다른 학생들이 더 좋은 점수를 받아 최종 탈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군은 공고 당일 시교육청을 방문해 '행정적 실수'라는 설명을 듣고 귀가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와 관련, 유족 측은 합격인 줄 알았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결과가 불합격으로 바뀌어 심정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A 군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주장하고 있다. A 군 유족 10여명은 28일 오전 A 군의 장례를 치르던 중 시교육청을 방문해 항의를 하기도 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