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S그룹, 제조업에 AI·스마트기술 접목… 디지털·친환경 전환 속도

최종수정 2021.05.27 14:08 기사입력 2021.05.27 14:08

댓글쓰기

LS전선의 해저 케이블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선적되고 있다.[사진제공=LS전선]

LS전선의 해저 케이블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선적되고 있다.[사진제공=LS전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LS그룹이 전통적인 제조업 분야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스마트에너지 기술을 접목해 디지털·친환경 기업으로 전환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LS전선은 최근 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신제품을 출시하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과 네덜란드, 바레인 등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또 해상풍력발전사업 세계 1위인 덴마크 오스테드와 해저 케이블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해 향후 5년간 국내외 사업에서 우선 공급권을 갖게 됐다.


대만의 해상풍력단지 건설 1차 사업에서 현재까지 발주된 초고압 해저 케이블도 LS전선이 모두 수주했다. 전기차용 알루미늄 전선과 구동모터용 전선 등 전기차 관련 사업도 확대하고 있다.


LS ELECTRIC 은 소규모 지역에 전력을 자급자족할 수 있는 차세대 전력망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미 일본 홋카이도, 하나미즈키 등 해외와 전남 영암에 국내 최대 규모인 94㎿급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해 상업발전을 시작했다.

또 정부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현대자동차, 두산퓨얼셀, 한화파워시스템 등 다양한 기업들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관련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LS 니꼬동제련은 온산제련소에 생산 전 과정을 통신으로 연결한 스마트팩토리 시스템(ODS)을 추진해 생산 효율성과 안정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친환경 액화석유가스(LPG) 전문기업 E1 은 강원 정선에 8㎿급 태양광 발전단지를 준공해 신재생에너지 사업 분야로의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올해는 LPG 저장기지와 충전소 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 사업을 확대하고, 강원 영월에서 풍력 발전 사업도 착공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