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망한 장교 옆에 K1소총이… 총기관리 부실 논란

최종수정 2021.05.17 19:12 기사입력 2021.05.17 18:44

댓글쓰기

군 기강 문란, 불성실, 도덕성 문제 등의 이유로 군을 떠나는 이른바 관심장교ㆍ부사관이 증가하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군 기강 문란, 불성실, 도덕성 문제 등의 이유로 군을 떠나는 이른바 관심장교ㆍ부사관이 증가하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육군 1군단 소속 포병여단 장교가 숙소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숙소에서는 K1 소총이 발견돼 총기관리부실 논란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육군은 "이날 오전 7시43분께 A중위가 영내 독신숙소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119구급대에 의해 응급처치하며 인근 민간병원으로 긴급후송했으나 8시21분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포병여단에서 같이 근무중인 B장교는 C장교에게 “A중위가 소총을 가지고 갔다”며 A중위의 숙소를 가보라고 지시했다. C장교는 숙소 베란다를 통해 내부에 진입했으며 이마에 총상을 입고 피를 흘리고 있는 A중위를 발견했다. 부대는 고양명지병원으로 곧바로 후송했으나 A중위는 사망했다.


육군은 "조사중인 상황이라 답변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총기관리부실에 대한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군사경찰은 총기와 실탄의 관리상태, 분실시점, 탄약통 열쇠 관리 등을 놓고 조사중이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