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타협 없다더니' 美 송유관 가동 위해 몸값 지급‥바이든 "노 코멘트"

최종수정 2021.05.14 04:22 기사입력 2021.05.14 04:22

댓글쓰기

랜섬웨어 풀기 위해 500만달러 가상화폐 지급
'테러리스트와 협상 없다' 원칙 깼을 수도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해킹 공격을 받아 운영을 중단했던 미국 송유관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해커에 대가를 지급했다는 보고가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해 미국 정부가 위기 상황에서 테러범과는 협상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저버린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13일(현지시간) 콜로니얼 측이 자사의 컴퓨터 시스템에 랜섬웨어를 설치하고 돈을 요구한 해커들에게 추적 불가능한 가상화폐로 500만달러를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콜로니얼 측이 해커에 대가를 지급한 것을 알고 있었는 지에 관한 질문에 "답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하루 전 "24시간 내에 콜로니얼 측에서 희소식이 올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휘발유 공급 중단 사태가 일시적인 것이라며 휘발유 '패닉바잉'에 나서지 말 것을 당부하고 주유소에는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몸값을 지급하는 것은 이런 일을 장려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백악관은 송유관 운영 중단 나흘째인 지난 10일 민간기업들이 랜섬웨어 몸값 지급해야 하느냐는 질의에 대해 "국토안보부가 조언을 제공할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만약 미 정부가 민간기업체에 몸값 지급을 조언했다면 유류 파동으로 인한 정치적 위기를 탈피하기 위해 테러리스트와 협상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저버린 것인 만큼 정치권의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이날 "해킹 피해를 본 기업이 몸값을 지급해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