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빌 게이츠 '호색한'이었다…전라 파티도 즐겨"

최종수정 2021.05.11 19:22 기사입력 2021.05.11 17:54

댓글쓰기

사진출처:뉴욕포스트

사진출처:뉴욕포스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최근 이혼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기술 거물이라는 이미지 뒤에 전라 수영장 파티를 즐기는 호색한으로 유명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전기작가 제임스 월리스는 언론 인터뷰에서 "빌은 단순히 컴퓨터만 아는 괴짜가 아니었다"며 "뒤에서는 사생활을 즐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1997년 쓴 빌의 전기 '오버드라이브'에서 "빌은 시애틀에 있는 스트리퍼 클럽을 자주 찾았고, 스트리퍼를 집으로 데려와 친구들과 함께 실내 수영장에서 전라 파티를 하곤 했다"고 썼다.


그는 "빌은 1988년 아내가 될 멀린다 프렌치를 만난 뒤에도 이 같은 문란한 사생활을 멈추지 않았다"면서 "언론에 기사화가 되지는 않았지만, 빌의 문란한 성생활은 유명했다"고도 했다.


책에 따르면 멀린다도 빌의 이 같은 성생활을 인지하고 있었다. 윌리스는 "멀린다는 빌과 데이트를 시작한 뒤에도 빌의 이같은 성생활을 잘 알고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빌과 멀린다의 관계는 기복이 심했다"면서 "여자 문제로 1년 정도 결별한 적도 있었고, 1992년 다시 합친 뒤에는 관계가 다시 돈독해지는 듯 했다"고 했다.


이 책에는 앤 윈블라드를 비롯한 빌의 전 여자친구와의 인터뷰도 다루고 있는데, 빌은 그가 멀린다와의 결혼을 결정하기 전 윈블라드에게 멀린다에 대한 의견을 구하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고 했다. 윈블라드는 빌이 자신의 아내를 운명적인 선택이 아니라 시험을 통과한 사람으로 묘사했다고 전했다.


과거 MS 경영진으로서 게이츠와 함께 일한 번 라번도 데일리메일 인터뷰에서 게이츠의 사생활이 문란했다는 데 동의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라번은 "수영장에 나체로 있는 건 별일이 아니다"라며 "그러나 수영장에 모두가 나체로 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고 말했다.


그는 "빌이 (멀린다와) 결혼하기 전에 파티를 즐긴 건 분명하다"면서 "다만 결혼한 후에는 파티를 벌이는 모습을 본 적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빌이 멀린다의 염려에도 불구하고 숱한 미성년자 성범죄를 저지른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의 관계를 유지했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