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회

|

“우리는 전쟁 중, ‘장수’를 풀어줘 전공 세우게 해야”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 3번째 호소문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는 전쟁 중, ‘장수’를 풀어줘 전공 세우게 해야”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 3번째 호소문

최종수정 2021.05.10 17:34 기사입력 2021.05.10 17:33

댓글쓰기

文대통령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호소문 발송

코로나19 방역전쟁, ‘방사성 산단’ 삼성유치 경제전쟁

오규석 기장군수.

오규석 기장군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코로나와 방역전쟁, 반도체 패권을 둘러싼 경제전쟁, 우리는 동시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장수를 풀어주고 전장에서 공을 세우게 해 죄의 댓가를 치르게 해주십시오.”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을 요청하는 세 번째 호소문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냈다.

오 군수는 10일 취임 4주년 대통령 특별연설을 듣고 “우리는 지금 코로나19라는 방역전쟁과 반도체 패권이라는 경제전쟁을 동시에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오 군수는 호소문에서 “전시에서는 지도자의 결단이 곧 형평성이고 선례이며, 국민 공감대입니다”라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을 요청했다.


지난 2월 1일과 4월 15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이다.

기장군은 147만8772㎡(약45만평) 부지에 군비 3197억원을 투입해 원자력 비발전 분야를 선도할 방사선기술(RT) 산업의 집적화 단지인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수출용 신형연구로 개발사업, 중입자가속기, 방사성동위원소 융합연구 기반구축, 파워반도체 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 등 주요 국책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기장군을 뛰어넘는 미래 대한민국의 먹거리가 될 곳에 삼성을 유치해야 하는데 대기업 총수가 구속돼 있어 투자유치도 못하고 있는 현실을 하소연하며 이 부회장의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