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짜증나는 고릴라, 나랑 안 닮아"…어린이날에도 '열일한 용진이형 SNS'

최종수정 2021.05.05 17:11 기사입력 2021.05.05 17: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어린이날인 5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이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자신의 SNS에 신세계푸드의 캐릭터 '제이릴라'가 어린이 고릴라와 놀고 있는 그림을 올렸다. 그러나 단란해 보이는 사진 아래 정 부회장은 과격한 글을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얘는 나 디스하는 것도 모자라서 애들까지 고릴라로 만들고 있다", "나랑 하나도 안 닮았고 J는 내 이니셜도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정 부회장의 과격한 표현이 오히려 제이릴라를 홍보하기 위한 고도의 전략이라고 해석했다. 제이릴라 캐릭터는 이마트 측이 지난해 9월 상표 출원한 이래 지속적으로 정 부회장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아왔다. 그러나 정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수차례 제이릴라와 자신 간의 연관성을 부정한 바 있다.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외에도 정 부회장은 SNS에 "나랑 전혀 안 닮았다. 난 얘가 그냥 싫다" 등의 멘트와 함께 SSG 랜더스의 점퍼를 입은 제이릴라의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어린이날 기념으로 내가 싫어하는 고릴라가 보내 준 케이크다"라며 제이릴라의 얼굴이 들어간 케이크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기업가로서는 이례적으로 개인 SNS 계정을 활용해 친근한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을 뿐 아니라 캐릭터의 홍보 효과까지 톡톡히 보고 있는 셈이다.


정 부회장만의 독특한 홍보 방식에 네티즌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내고 있다. 센스 있는 게시글의 내용 뿐 아니라 제이릴라 캐릭터에 대한 관심과 호감도 함께 올라갔다는 요지다. 정 부회장의 게시글에는 "이 정도면 제일 좋아하시는 거 아니냐",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이다", "이렇게 마케팅 잘 하시면 마케팅 팀은 뭘 해야 하냐", "그렇게 튕기다가 사랑에 빠지는 전개인가" 등의 유쾌한 댓글이 다수 달렸다.

한편 제이릴라의 상표권을 가진 신세계푸드 측에서는 제이릴라가 직접 운영하는 콘셉트의 계정을 개설해 정 부회장의 반응에 적극적으로 화답하기도 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