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 전 직원에 스톡옵션 "1인당 2200만원"(종합)

최종수정 2021.05.04 19:44 기사입력 2021.05.04 19:44

댓글쓰기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네이버에 이어 카카오가 전 직원 대상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부여한다. 창사 이래 처음이다.


카카오는 4일 직원 2506명에게 스톡옵션 47만2900주를 부여한다고 공시했다. 행사가는 주당 11만4040원으로 총 539억원 규모다. 1인당 약 2200만원 수준이다.

1년 이상 재직한 2223명은 200주를 그 미만인 283명은 100주씩 받는다. 올해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1인당 최대 600주를 부여할 예정이다.


행사 기간은 2023년 5월4일부터 2028년 5월4일까지다. 앞으로 2년 근속 후 50%, 3년 후 나머지를 행사할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직원들의 동기부여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에 발맞춰 나간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는 최근 IT업계의 연봉 인상 바람과 함께 성과급 논란 등 직원들과 갈등을 겪어왔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모두 주식 보상 카드를 꺼냈다.


네이버는 2019년부터 전 직원에게 매년 1000만원 상당의 스톡옵션을 부여했고, 직원이 자사주를 매입하면 최대 10%(연간 200만원 한도)를 현금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전 직원에게 바로 처분 가능한 자사주 1000만원치를 앞으로 3년간 해마다 지급하는 '스톡그랜트' 제도를 도입했다.


기간·가격 등의 조건이 걸려 있는 스톡옵션과 달리 바로 팔아 현금화할 수 있다. 약 6500명이 지급 대상이다. 재직 기간에 따라 분할 부여되며 오는 7월 첫 지급이 진행된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