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소미 '개막전 우승'…"내가 바람의 여왕"

최종수정 2021.04.11 18:34 기사입력 2021.04.11 17:27

댓글쓰기

KLPGA투어 2021시즌 개막전 롯데렌터카여자오픈 최종일 '2타 차 우승', 장하나 2위

이소미가 롯데렌터카여자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앞에 놓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이소미가 롯데렌터카여자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앞에 놓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바람이 좋아."


이소미(22ㆍSBI저축은행)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시즌 개막전을 제패했다. 11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골프장(파72ㆍ6301야드)에서 끝난 롯데렌터카여자오픈(총상금 6억원) 최종일 이븐파로 스코어를 지켜 2타 차 우승(6언더파 282타)을 일궈냈다. 시즌 첫 승이자 지난해 10월 휴엔케어여자오픈 이후 불과 6개월 만에 통산 2승째, 우승상금 1억2600만원이다.

이소미는 2타 차 선두로 출발해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었다. 3번홀(파4) 보기가 불안했지만 6~7번홀 연속버디로 신바람을 냈고, 9번홀(파5) 보기는 15번홀(파5) 버디로 만회했다. 막판 16번홀(파4) ‘파 세이브’ 위력이 컸다. 1타 차로 따라붙은 장하나(29ㆍ비씨카드)는 세번째 샷이 그린 경사를 타고 흘러내려 3퍼트까지 더하면서 더블보기로 이어져 격차가 벌어졌다.


이소미의 17번홀(파3) 보기는 우승과는 상관없는 스코어가 됐다. 바람에 유독 강한 선수라는 게 흥미롭다. 첫 우승 당시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골프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해 9언더파 우승 스코어를 만들었고, 이번 대회 역시 4라운드 내내 단 한 차례도 오버파가 나오지 않았다. "바람이 강할 때는 내 플레이만 생각한다"며 "지난 겨울 제주에서 훈련해 큰 도움을 받았다"고 환호했다.


장하나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쳐 2위(4언더파 284타)에 만족했다. 17번홀 6.3야드에 이어 18번홀(파5) 1.6야드 버디마저 놓치는 등 그린에서 발목이 잡혔다. 정슬기(26)가 2언더파 뒷심으로 3위(1언더파 287타)로 올라섰고, 임희정(21ㆍ한국토지신탁)이 3언더파 데일리베스트를 앞세워 4위(이븐파 288타)다. 2019년 챔프 조아연(21)의 타이틀방어는 공동 5위(1오버파 289타)에서 멈췄다.

2위로 출발한 이다연(24ㆍ메디힐)은 반면 6오버파로 무너져 공동 9위(2오버파 290타)로 밀렸다. 6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가 나는 등 일찌감치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지난해 대상 최혜진(22ㆍ롯데) 역시 공동 12위(4오버파 292타)에서 입맛을 다셨다. 2번홀(파4) 트리플보기가 치명타가 됐다. 8~11번홀에서 4개 홀 연속버디를 터뜨렸지만 너무 늦었다.


이소미가 롯데렌터카여자오픈 최종일 4번홀에서 티 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KLPGA

이소미가 롯데렌터카여자오픈 최종일 4번홀에서 티 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KLPGA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잘못했다더니…함소원, '방송 조작' 사과문 은근슬쩍 삭제 잘못했다더니…함소원, '방송 조작' 사과문 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