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의원, 공직자, 기업인까지" 부산 엘시티 '특혜 분양 리스트' 진정서 접수

최종수정 2021.03.09 08:38 기사입력 2021.03.09 08:38

댓글쓰기

부산 해운대 엘시티. 사진=연합뉴스

부산 해운대 엘시티.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최근 경기 광명·시흥 '3기 신도시'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부산 해운대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인 엘시티(LCT) 분양 때 특혜분양을 위한 별도의 명단이 있었다는 진정서가 경찰에 접수됐다.


연합뉴스TV에 따르면 현직 국회의원, 전직 장관과 검사장, 법원장 등 전·현직 고위 공직자, 유명 기업인 등 이름이 포함된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가 확인됐다.

또한, 이와 관련한 진정서가 접수됐으며 이들 특정인을 위해 정상 분양 절차에 앞서 분양 물량을 미리 빼줬다는 것이 진정서 요지다.


부산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의 엘시티 관련 진정서를 접수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부산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엘시티 측이 특정 인물에게 분양권을 주면서 로비 수단으로 썼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2017년 시민단체들은 엘시티 실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이 엘시티 분양권을 로비 수단으로 썼다는 의혹을 제기, 특혜 분양을 받았다며 43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부산지검은 지난해 10월 엘시티 불법 분양 의혹을 받아온 43명 가운데 시행사 측과 관련 있는 2명만 주택법 위반 혐의로 기소하고, 41명에 대해선 증거 부족으로 '혐의없음'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관련자를 처벌해달라는 진정에 따라 최근 엘시티 사업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 관계자는 "진정서 사실관계 확인 초기 단계"라고 밝혔다.




김영은 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