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오롱글로벌, “연매출 4조6373억 달성할 것”

최종수정 2021.03.03 14:38 기사입력 2021.03.03 14:38

댓글쓰기

코오롱글로벌 송도옥전경

코오롱글로벌 송도옥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주력산업인 주택·건설사업을 발판으로 올해 매출 목표를 4조6373억원으로 제시했다.


코오롱글로벌은 3일 영업실적 전망 공시에서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 목표를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해 잠정 실적보다 18% 많은 것이다. 회사측은 영업이익 전망치는 올해 잠정실적보다 11.4% 늘어난 1965억원을 제시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4조951억원, 영업이익은 1960(전년대비 +7.7%)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7.7% 늘린다는 복안이다.

코오롱글로벌은 이런 전망의 근거로 주택·건축사업 실적 확대를 꼽았다. 올해 신규 수주액은 전년 대비 12.5% 증가한 3조1100억원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연초부터 신규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1726억원 규모의 대구 효목1동 재건축사업을, 2월에는 972억원 규모의 인천 송도 센트럴 1지구 지역주택조합 공동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하며 주택 분야에서의 공격적인 수주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수입차 유통사업, 모듈러 건축사업,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등도 올해 실적 달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달 19일에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인 풍력발전 사업분야에서 태백시 하사미동에 478억원 규모의 풍력발전단지 조성공사 EPC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자동차 사업을 영위하는 자회사를 인수하고, 모듈러 건축사업을 영위하는 자회사를 설립하는 등 미래를 위한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부터 자회사 실적이 개선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볼보와 아우디 판매법인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오토케어서비스의 실적이 온전히 반영되면서 자회사 영업이익도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