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변서 주운 덩어리, 알고보니 3억 짜리 '바다의 로또'

최종수정 2021.03.02 23:14 기사입력 2021.03.02 22:21

댓글쓰기

향유고래 수컷의 토사물 '용연향'
고급 향수의 재료로 쓰여
g당 27달러에서 87달러까지 호가

태국에서 시리폰이 해변을 산책하다 발견한 3억 원 가치의 용연향.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태국에서 시리폰이 해변을 산책하다 발견한 3억 원 가치의 용연향.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태국의 한 여성이 해변에서 3억 원 상당의 커다란 용연향(수컷 향유고래의 배설물)을 주웠다.


1일(현지시간) 영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23일 시리폰 니암린(49)은 태국 남부 나콘시탐마랏주의 해안에서 폭 12인치, 길이 24인치, 무게 7kg의 비릿한 냄새가 나는 둥그런 물체를 발견했다.

시리폰은 이 물체가 돈이 되겠다고 생각했고, 집으로 가져와 이웃에게 보여줬다.


이웃이 "용연향일지도 모른다"고 했고, 그녀는 이를 확인하기 위해 표면을 살짝 태웠다. 주변은 사향 냄새로 가득찼고 불에 닿았던 부분은 일부 녹아내린 뒤 다시 굳어졌다.


그녀는 이 과정을 통해 의문의 물체가 용연향이라고 확신하게 됐다.

용연향은 향유고래 수컷이 먹이를 장에서 소화시키다 입으로 게워낸 토사물로 g당 27달러에서 87달러까지 호가한다.


용연향은 말리면 달콤한 향이 나고 향을 오래 지속시키기도 해 고급 향수를 만드는 재료로 쓰인다. 크기에 따라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대에 팔려 '바다의 로또' '떠다니는 금'으로도 불린다.


시리폰은 현재 용연향의 진위를 가려줄 전문가들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만약 이 물체가 용연향이 맞다면 그 가치는 18만5000파운드(약 2억8800만원) 정도로 추정된다.


한편 지난 2016년 영국 랭커셔에서 발견된 1.6kg짜리 용연향은 5만 파운드(약 7800만원)에 팔렸고, 같은 해 오만의 어부 3명이 함께 찾은 80kg짜리 용연향은 210만 파운드(약 32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