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젤, 中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 50유닛 품목허가 획득

최종수정 2021.02.19 15:43 기사입력 2021.02.19 15:43

댓글쓰기

휴젤, 中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 50유닛 품목허가 획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휴젤 (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 50유닛에 대한 판매 허가를 승인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휴젤은 중국에서 100유닛과 50유닛 두 가지 용량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휴젤은 지난해 10월 레티보 100유닛에 대한 품목허가를 획득하면서 국내 기업 최초, 세계에서는 네 번째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 12월과 이달 2일 두 차례에 걸쳐 수출 물량을 선적했다.


지난 4일에는 온라인 론칭회를 개최하고 레티보를 중국 현지에 처음 선보였다.


근육의 이완과 수축에 관여하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보툴리눔 독소를 정제시킨 의약품이다. 현재 휴젤은 국내에 50유닛, 100유닛, 150유닛, 200유닛, 300유닛 5종을 판매한다.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투여 용량은 시술 부위와 범위 등에 의해 결정되며 현장에서 미용·성형 크기와 용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휴젤 관계자는 "50유닛 판매 허가로 소비자 수요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며 "3년 내 시장 점유율 30%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