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링컨 "동맹과 함께해야 中·北·이란·러 대응 가능"

최종수정 2021.01.20 01:52 기사입력 2021.01.20 01: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중국, 러시아와의 경쟁은 물론 북한, 이란의 위협에도 더 잘 대응하기 위해 미국의 주도적 역할 회복과 동맹 재활성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19일(현지시간) 상원 인준청문회를 앞두고 CNN방송이 미리 입수한 모두발언에 따르면 블링컨 지명자는 자신이 취임하면 전 세계 정부, 파트너들과 협력하면서 가장 긴급한 도전과제에 대처하기 위해 미국의 외교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는 "모든 것이 변하더라도 미국의 리더십은 여전히 중요하다"면서 미국이 관여하고 이끌지 않으면 다른 나라가 미국의 이익이나 가치를 증진하지 않는 방식으로 자리를 대신하거나, 어떤 나라도 관여하지 않아 혼란에 빠지는 결과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은 더 큰 선을 위해 지구상 누구보다도 다른 나라를 동원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런 원칙으로 인도된다면 전염병 대유행을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과 경쟁에서 우월해질 수 있다"고도 했다.


그는 "우리는 핵심 동맹을 재활성화할 수 있다"며 "함께 하면 러시아, 이란, 북한이 제기한 위협에 대응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옹호하기 위해 훨씬 더 나은 위치를 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