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일 서울 체감온도 영하 20도…빙판길·계량기 동파 주의

최종수정 2021.01.18 17:01 기사입력 2021.01.18 17:01

댓글쓰기

전국 곳곳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8일 서울역에 눈이 쌓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전국 곳곳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8일 서울역에 눈이 쌓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밤 동안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쌓이거나 녹은 눈이 얼면서 빙판길이 나타나는 곳이 많아 출퇴근길에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18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5∼1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겠다고 밝혔다.

서울의 경우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3도, 체감온도는 영하 20∼영하 18도에 머물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9∼영하 5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7도로 예상된다.


서울 전역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는 이날 오후 1시 모두 해제됐다. 경북과 강원, 충북 일부를 제외하면 다른 지역 역시 대부분 대설특보가 해제됐다.


이날 오후 7시까지 강원영서와 충청북부, 전북북동내륙, 경북북부내륙에 눈이 쌓이겠고, 충청남부와 강원동해안, 경북남부에는 눈이 내리겠으나 기온이 높아 쌓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밤 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눈이 내린 지역은 쌓이거나 녹은 눈이 얼면서 빙판길이 생기니 운전할 때는 차간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행해 추돌사고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는 계량기 동파 준(準)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계량기 동파 예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운영한다. 심각 단계는 일 최저기온 영하 15도 미만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때 발령하는데 시는 심각 단계에 준하는 대비 상태로 19일 기온 하강에 대처할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서울에서 계량기 7500여개가 동파했으며, 심각 단계가 발령됐던 이달 7∼10일에만 4천208건이 발생했다. 9일에는 하루 새 1천682개가 부서져 최근 5년간 일일 최다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계량기가 얼었다면 50∼60도 정도의 따뜻한 물수건으로 계량기와 수도관 주위를 골고루 녹여주라고 시는 권고했다. 뜨거운 물을 부으면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로 오히려 계량기가 부서질 수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