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주식 돋보기]“월트디즈니, 12월 공개될 DTC 전략 주목해야”

최종수정 2020.11.29 09:09 기사입력 2020.11.29 09:09

댓글쓰기

[해외주식 돋보기]“월트디즈니, 12월 공개될 DTC 전략 주목해야”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월트디즈니(Walt Disney·DIS.US)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출시 1년차에 5개년 목표를 달성한 가운데 다음달 공개될 소비자직접판매(DTC) 전략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디즈니는 디즈니+의 가입자가 9월 말 기준 7370만명이라고 밝혔다. 출시 5년차에 달성하려고 했던 목표를 1년도 안 돼 조기 달성한 것으로 11월 현재 북미와 남미·유럽·오세아니아 그리고 아시아 일부(일본·인도·인도네시아) 등 총 30개국 이상에 진출해 있다. 내년에는 동유럽과 아시아에 진출 예정이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9일 보고서에서 “폭발적인 가입자 수 성장의 배경에는 디즈니의 강력한 지식재산권(IP)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OTT 전환 가속화뿐만 아니라 인도에서의 핫스타 번들과 같은 로컬 미디어 플레이어(통신사·OTT)와의 프로모션 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해외주식 돋보기]“월트디즈니, 12월 공개될 DTC 전략 주목해야”

2020회계연도 4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감소한 147억달러, 영업이익은 82% 줄어든 6억달러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미디어·파크·영화·DTC&I가 각각 19억달러, -11억달러, 4억달러, -6억달러를 기록했다.


미디어는 코로나19로 인한 프로그램 제작·스포츠 중계 차질로 비용이 적게 집행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5% 증익했으며, 파크 부문은 입장제한과 일부 영업중단 영향으로 적자전환했다. 영화는 디즈니+에 뮬란 등 3편 유통에도 불구하고 텐트폴 부재로 이익이 61% 줄었다, DTC&I는 디즈니+ 투자에도 훌루와 ESPN의 성장으로 적자 폭을 1억7000만달러 가까이 축소했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6% 감소한 654억달러, 영업이익은 45% 줄어든 81억달러로 주요 사업 영역인 테마파크와 영화의 타격과 DTC 콘텐츠 투자가 확대된 영향이다.

다음달 10일 베일을 벗을 디즈니의 DTC 사업 계획에 주목해야 한다는 평가다. 지난해 11월 출시된 디즈니+는 가입자 수 가이던스에 대한 질문을 받아왔지만 그동안 신규 서비스임을 이유로 대답을 미뤄왔다. 디즈니는 다음달 10일 인베스터데이에서 DTC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 연구원은 “최근 사업구조를 콘텐츠 ’제작’과 ’유통’의 두 축으로 재편하면서 미래 핵심 성장 동력으로 DTC 사업을 지목했고, 글로벌 OTT 브랜드 ‘스타(STAR)’의 출시를 언급해온 만큼 디즈니 OTT의 글로벌 확장에 대한 이야기가 주가 될 것으로 보여 기대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해외주식 돋보기]“월트디즈니, 12월 공개될 DTC 전략 주목해야”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