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낙규의 Defence video]미 F-35 핵폭탄 투하…우리도 가능할까

최종수정 2020.11.28 13:22 기사입력 2020.11.28 12:00

댓글쓰기





[양낙규의 Defence video]미 F-35 핵폭탄 투하…우리도 가능할까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미국이 F-35A 스텔스 전투기로 전술 핵폭탄을 투하하는 데 성공했다.


미국의 3대 핵무기 개발기관인 샌디아국립연구소는 지난 23일 보도자료에서 "스텔스전투기 F-35A 라이트닝2에 장착한 B61-12 개량형 전술 핵폭탄의 첫 적합성 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F-35A 라이트닝2에 장착한 B61-12 개량형 전술 핵폭탄의 폭발력은 최대 50kt으로 평가되며 미국이 핵무기 현대화 계획의 핵심 목표 중 하나로 삼고 양산 중인 무기다. 지하 깊은 곳에 있는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어 '핵 벙커버스터'로도 불린다.


이 폭탄은 목표물을 30~60m 오차범위 내로 정밀 타격할 수 있고, 최대 50kt의 폭발력과 함께 폭발 강도를 임의로 조절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자폭탄의 위력이 15㏏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3배 정도 위력이다. 또한 평양 주석궁 인근의 지하 100m가 훨씬 넘는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김정은 벙커'도 파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시험은 지난 8월 25일 미국 네바다주 토노파 사막에 있는 시험장에서 진행됐다. 샌디아국립연구소는 1만 500피트(약 3.2km) 상공에서 투하시킨 핵탄두를 제거한 모형 B61-12가 사막 바닥을 강타하는 데 약 42초가 걸렸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우리 군이 보유한 F-35A도 전술핵폭탄 투하를 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을 쏟고 있다. 군사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우리 군 F-35A에 전술핵폭탄을 장착하는 것이 기술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게 중론이다.


다만 이 과정에서 미국의 승인이 필요하다. 우리나라는 유럽의 나토 회원국들처럼 미국과 전술핵무기를 공유하는 입장이 아니다. 따라서 미국이 무장 통합을 허용해줘야 비로소 운용이 가능해진다. 아울러 전술핵폭탄 장착은 우리 정부가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에 정면으로 위배된다는 점에서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기술적인 문제보다는 핵무기 보유 자체가 관건이라는 것이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