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계천 '서울빛초롱축제', 올해는 이태원·잠실·동대문·명동서 분산 개최

최종수정 2020.10.30 06:00 기사입력 2020.10.30 06:00

댓글쓰기

서울시, 코로나19로 매출 급감한 관광특구서 집객위험 낮추고 활력 모색

청계천 '서울빛초롱축제', 올해는 이태원·잠실·동대문·명동서 분산 개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매년 청계천에서 진행하던 '서울빛초롱축제'를 올해는 이태원과 잠실, 동대문, 명동 등 서울시내 4개 관광특구에서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이들 지역에서 각각의 특색을 담은 등불을 밝혀 꺼져가는 특구 상권을 활성화하고,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취지이다.

서울빛초롱축제는 지난 2009년부터 11년간 매년 25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청계천을 찾게 하는 서울의 겨울 대표 축제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대규모 집객형 행사인 만큼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취소될 위기에 처했다.


이에 서울시는 행사 개최지를 분산하는 방법을 고민했고, 침체된 관광특구를 돕기 위해 추진하는 '서울시 관광특구 회복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일환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시 관광특구와 함께하는 2020 희망의 빛초롱' 행사는 서울빛초롱축제의 대표 콘텐츠인 한지 소재 등(燈)을 전면 활용해 고유의 정체성은 유지하면서도 각각 4개 관광특구의 지역별 특색을 담아 제작, 주요 거리에 포토존과 하늘조명 등의 형태로 전시된다. 30일 잠실 관광특구를 시작으로 이태원, 동대문, 명동 등에서 총 78일간 연이어 개최될 예정이다.

다음달 6일까지 열리는 잠실 관광특구 축제는 송파구에서 진행하는 '단풍&낙엽축제'와 함께 산책로 공중에 한지로 만든 단풍잎, 은행잎 등을 설치해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한다. 이태원 관광특구(11월4일~12월31일)에선 인기 웹툰 '이태원 클라쓰'의 주인공 캐릭터(박새로이·조이서)를 전통 한지 작품으로 만날 수 있다.


동대문(11월6~15일)은 두타몰 앞에서 쇼핑과 흥인지문 주제의 전시를 진행하고, 명동(11월13일~2021년 1월15일)에서는 크리스마스를 주제로 명동예술극장 앞에 대형트리 등의 포토존과 싱가포르의 상징적인 가상 동물 머라이언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등을 설치해 볼거리를 선사한다.


한편, 서울시는 모든 특구에서 코로나19 극복 염원의 메시지를 담은 '희망의 달' 조형물을 설치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온라인 이벤트 등을 진행한다.


또 집객으로 인한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현장 방역인력 53명을 확보해 특구별·전시 지점별로 분산 배치하고, 방역담당관을 지정하는 등 체계적인 방역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동형 분사 소독기와 열화상 체온계 등 방역기기를 비치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도 구비하기로 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서울시 관광특구 지역 상권을 응원하는 취지에서 올해 서울빛초롱축제는 12년만에 희망의 빛초롱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간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시민들이 위로받고, 침체된 관광특구 지역 상권이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