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성중 "과방위 파행, 전후사정 잘못 알려져…파행 몬 것은 위원장"

최종수정 2020.10.27 15:43 기사입력 2020.10.27 15: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여야 간 반말과 욕설까지 오갔던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 파행과 관련해 27일 당사자 중 한명인 박성중 국민의 힘 의원이 "국민들에게 송구스러운 마찰이 생긴 것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그러나 전후 사정이 잘못알려진 부분도 있다"며 "지난 23일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평정심과 균형감각을 잃고 국정감사를 파행으로 몬 것은 다름 아닌 이원욱 위원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추가 질의시간이 지나자 직전 시간에 아껴두었던 1분을 더 사용하고 추가 질의는 하지 않고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그러나 이 위원장의 제지로 질의를 하지 못하게 됐고 이후 '사과를 요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위원장이 먼저 격양된 목소리로 회의장 분위기를 험악하게 몰고 갔다"며 "고성을 지른 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폭력을 휘두를 듯 다가오는 '위협적 행위'로 도발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 위원장이 정회를 선언하며 의사봉을 바닥에 내팽겨친 것을 '의정사에 길이 회자 될 의사봉 만행'이라고 언급하며 "상임위 위원장이라 함은 3선 이상의 의원이 여야를 떠나 위원회의 원만한 운영을 위해 여야간 대립이 있을 때 중재하고 포용으로 운영을 해야 한다"고 유감을 표했다.


한편 전날 국회 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박 의원이 과방위 상임위원장을 상대로 욕설과 막말, 폭력적행위를 저질렀다"면서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당시 박 의원이 추가 질의시간 요구가 거부된 것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이 위원장을 '당신'이라고 지칭하자, 이 위원장이 발끈하면서 양자간 고성과 막말이 오갔고 결국 감사는 파행됐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