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퇴 요구'하는 장제원 향해…추미애 "장관 한 번 해봐라"

최종수정 2020.10.26 15:09 기사입력 2020.10.26 15:09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며 미소를 짓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며 미소를 짓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웃으며 "장관 한 번 해보시라"고 되받아쳤다.


이날 추 장관은 장 의원이 "야당의 사퇴 요구에 동의하지 않느냐?"고 묻자 "뭐라고 (대답) 하겠느냐"며 웃으며 대답했다.

이어 장 의원이 "국민의 50% 이상이 추 장관에 부정적이다. 이런 여론조사가 있다"고 지적하자 추 장관은 "군 복무를 충실히 마친 아들에 대해 언론이 무려 31만 건을 보도했다. 무차별 보도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렇지 않겠나. 의원님도 장관 한번 해 보십시오"라고 반박했다.


이어 추 장관은 윤석열 총장의 '부하' 관련 발언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추 장관은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다. 저도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라고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바 있다.

추 장관은 이날 국감에서 라임 사건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추 장관은 "상당히 의심스러운 점이 많아 당연히 법무부 장관으로서 수사지휘권 발동이 적법하고 긴박했다"라며 "중요 정치인에 대해서는 초기부터 반부패부를 통해 보고하는 것이 당연한 관례"라고 설명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