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CJ제일제당, 3분기도 호실적 기대↑"

최종수정 2020.09.28 07:32 기사입력 2020.09.28 07:32

댓글쓰기

KB증권, 투자의견 '매수'·목표주가 52만원 제시…25일 종가 39만원

[클릭 e종목]"CJ제일제당, 3분기도 호실적 기대↑"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3분기 CJ제일제당 이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KB증권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의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액 6조3303억원, 영업이익 4035억원으로 추정된다. 전년 대비 각각 8.1%, 48% 상승한 수치다. CJ대한통운을 제외한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보다 8.2%, 70.8% 늘어난 3조7301억원, 3091억원으로 예상된다.

특히 식품 부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대면(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커지면서 가공식품 판매 호조가 기대되고 있다. 국내외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됨에 따라 내식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정간편식(HMR)은 물론 다시다, 장류 등 조미료 카테고리도 성장하는 추세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은 약 16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식품부문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9%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39.5%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바이오 부문은 고수익을 내는 트립토판, 발린 등 스페셜티 제품들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주요 제품들의 판가 하락을 방어할 가능성이 높다. KB증권은 바이오 부문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각각 1.2%, 37.5%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비비고의 본격적인 북미시장 유통망 확대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 연구원은 "CJ제일제당과 슈완스는 다음 달부터 북미 지역의 B2C 유통망을 통합하여 관리할 계획"이라며 "지난 2분기 미국에서 냉동만두가 전년 대비 40% 성장했는데, 주로 코스트코와 같은 클럽 채널에서 판매되던 비비고 브랜드가 유통망 통합을 통해 월마트 같은 그로서리 채널로 유통망이 확대되면서 본격적인 채널 확장이 기대된다. 2021년 역기저에 대한 부담은 글로벌 채널 확장 및 수익성 중심의 성장전략으로 해소 가능하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KB증권은 CJ제일제당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2만원을 제시했다. 지난 25일 종가는 39만원이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