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킨 업체 페리카나, 미스터피자 인수

최종수정 2020.09.26 09:16 기사입력 2020.09.26 09: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치킨 업체 페리카나가 미스터피자를 인수한다.


26일 외식 업계에 따르면 미스터피자 운용사인 MP그룹이 정우현 전 회장과 아들 정민순씨 등이 사모펀드 '얼머스-TRI 리스트럭처링 투자조합 1호'와 경영권을 넘기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날 공시했다.

이 사모펀드는 최대 출자자가 페리카나와 신정으로, 출자 지분율이 69.3%에 달한다.


사모펀드는 MP그룹이 두 차례 제3자배정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발행 예정 주식은 3000만주 이상이며 인수 가격은 150억원이다.


이번 계약에는 한국거래소 심의 결과 MP그룹의 상장유지 결정 통지가 있고 나서 예치금을 인수 납입대금으로 전환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