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흥업소 재난지원금? 산업 자체 없애도 모자랄 판"

최종수정 2020.09.24 14:59 기사입력 2020.09.24 14:59

댓글쓰기

지난 22일 서울 동대문구 한 콜라텍 앞을 지나는 시민들.사진=연합뉴스

지난 22일 서울 동대문구 한 콜라텍 앞을 지나는 시민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유흥업소가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대상에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여성단체 등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하영 성매매문제 해결을위한 전국연대 공동대표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유흥업소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불법적으로 여성들을 성적인 상품으로 만들어서 착취하는 곳"이라며 "정부가 이런 인권 침해적인 공간을 없애도 모자랄 판에 국민의 세금으로 지원한다고 하는 것이 말이 안 된다"고 반발했다.

이 공동대표는 "합법을 가장해 불법적 영업을 굉장히 많이 하고 있다"며 "단순히 법으로 명시된 '술을 따르거나 노래를 부르면서 흥을 돋운다' 이렇게만 영업을 하지 않는데 안에서 스킨십이 일어난다는 건 사실 성추행이다. 성추행을 일로 본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업소가 문을 닫으면 갈 곳이 없어지는 사람들은 사실 여성들이 아니라 그곳을 이용했던 사람들이고 업주들"이라며 "여성들은 일을 할수록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빚더미에 앉게 되는 그런 구조"라고 꼬집었다.


이어 "여성들이 유흥업소에서 일을 하면 쉽게 많은 돈을 번다고 얘기들을 하시지만 실제는 사실 그렇지 않다"며 "일을 할수록 빚더미에 앉게 되는 그런 구조다. 실제로 돈을 버는 사람들은 업주"라고 설명했다.

이 공동대표는 유흥주점을 운영하는 일부 소상공인이 집합금지명령으로 인해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한 데에 대해선 "실제로 영업하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영업을 못 했다고 하는데 얼마 전에 나온 기사에 따르면 3개월간 600만 명이 이용했다"며 "심지어 서울시는 12개 업종에 대해서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는데 6월15일 유흥업소에 대해서만 집합금지명령을 해제를 해줬다"고 설명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방역 협조를 위해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에 대해선 "앞으로 계속 협조를 받겠다고 하는 건 그 산업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의미"라며 "유흥업소 자체가 없어져야 될 구시대적인 산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정서를 반영해서 정부는 유흥업소에 대해서, 룸살롱에 대해서 지원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면서도 "그럼에도 국회가 여야 합의를 통해서 일방적으로 지원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고민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