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말새 중부에 최대 비 150㎜ 쏟아져…내일은 태풍 '장미' 영향권

최종수정 2020.08.09 17:41 기사입력 2020.08.09 17:41

댓글쓰기

주말새 중부에 최대 비 150㎜ 쏟아져…내일은 태풍 '장미' 영향권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주말인 8~9일 중부지방에 최대 150㎜ 이상 많은 비가 쏟아졌다.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는 10일에도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은 전날 늦은 오후부터 이날 오후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왔다고 밝혔다. 누적으로는 150㎜가 넘는 비가 내렸다.

주요 지점의 누적 강수량은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서울 도봉구 133.5㎜, 강동구 99.5㎜, 서초구 98.0㎜, 강남구 96.5㎜, 경기 연천군 청산면 165.5㎜, 용인 161.0㎜, 강원도 철원군 외촌리 161.5㎜, 충남 예산 원효봉 150㎜ 등이다.


향후 사흘(9~11일)간의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남부지방·제주도·서해5도 100∼200㎜다. 특히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전남 남해안, 경남, 제주도 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은 300㎜ 이상의 비가 올 예정이다.


이날 저녁에는 전국이 흐리고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충청 북부, 경남 남해안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에도 비가 오는 곳이 있고 그 밖의 지역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11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것으로 예상되니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기 때문에 산간,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10일 새벽 수도권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또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전국에서는 비가 오고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가는 전남 남해안과 경남, 제주도 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에는 누적 기준 30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