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WHO에 최초 보고, 중국 당국 아닌 WHO 사무소가 했다

최종수정 2020.07.04 12:25 기사입력 2020.07.04 12:25

댓글쓰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월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예방을 받고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월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예방을 받고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세계보건기구(WHO)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례를 최초로 보고한 것은 중국 당국이 아닌 WHO 중국지역 사무소로 드러났다.


AFP통신은 3일(현지시간) WHO가 새로이 공개한 세부 일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1일 WHO 중국지역 사무소가 WHO에 최초로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새로운 바이러스성 폐렴 사례를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일지에 따르면 WHO 중국지역 사무소는 이날 우한 보건위원회 웹사이트에서 보도자료를 보고 현지 거점에 연락했다. 같은 날 WHO 전염병 정보서비스는 미국의 국제전염병 감시 네트워크 프로메드가 전달해 준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의 폐렴 사례들과 관한 기사를 입수했다.


이후 WHO는 중국 당국에 지난 1월1~2일 두 차례에 걸쳐 이들 사례에 대한 정보를 요청했고, 중국 당국은 3일에 정보를 제공했다.


당초 WHO는 지난 4월 코로나19 초기대응 일지를 공개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사례에 대한 첫 보고는 지난해 12월31일 중국으로부터 왔다고만 밝혔을 뿐 정확한 출처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3일 기자회견에서 "각국에는 감염이 발생한 이후 공식적인 확인 절차를 거치고 추가로 증상과 원인 등을 분석해 WHO에 정보를 제공하는데 24~48시간이 주어진다"며 중국 당국이 보고를 확인해달라는 WHO의 요청에 즉각 응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중국의 보고에 문제가 없었다는 설명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