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선위 '회계처리 위반' 도암엔지니어링에 임원해임 권고

최종수정 2020.07.01 20:28 기사입력 2020.07.01 2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는 1일 정례회의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한 도암엔지니어링 등에 대한 제재 조치를 의결했다.


증선위에 따르면 도암엔지니어링은 2016년과 2017년 결산 당시 매출채권과 단기대여금 등에 대한 대손충당금을 과소계상하고 무형자산을 과대계상했다.

증선위는 비상장법인인 도암엔지니어링에 8개월 증권 발행 제한, 담당 임원(대표이사) 해임 권고, 감사인 지정 2년 등 조치를 내렸다.


또한 증선위는 2018년 반기보고서를 지연 제출한 코스피 상장법인 세화아이엠씨에 과징금 352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마찬가지로 반기보고서를 지연 제출한 코스닥 상장법인 아이톡시에 대해서는 증권 발행을 1개월간 제한하기로 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