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의 명곡' 맨발의 나태주, '트로트 신흥강자' 최종 우승(종합)

최종수정 2020.06.07 01:01 기사입력 2020.06.06 21:15

댓글쓰기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6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트로트 신흥강자편 최종우승은 나태주가 차지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트로트 신흥강자' 특집으로 꾸며졌다. 노지훈, 류지광, 고재근, 김수찬, 미스터T, 나태주가 무대에 나섰다.

첫 무대는 노지훈의 '이제 그랬으면 좋겠네'였다. 노지훈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할 당시 조용필에게 "잘하네 노래"라는 말을 들었다면서 선곡 이유를 밝혔다.


이어지는 무대는 류지광의 '안개 낀 장충단 공원'이었다. 류지광은 자신의 목소리와 잘 맞아서 배호의 노래를 선곡했다면서, "중저음이 주는 감동을 여러분에게 들려드리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노지훈과 류지광의 대결은 류지광이 1승을 거뒀다.


다음 무대는 와이투케이의 고재근이었다. 트로트는 20주년을 맞아 팬들에게 뭔가를 해주고 싶은 이벤트성으로 도전하게 됐다고 밝히면서, "트로트를 하면 다시는 락을 못한다"는 말 때문에 부담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특히 "세 번째 출연인데 아직 1승을 못해서 1승이 간절하다"라고 덧붙였다. 선곡은 조항조의 '사랑찾아 인생찾아'였다.

그러나 고재근은 류지광에게 패함으로서 원하던 1승을 가져가지 못했고, 류지광이 2승이 되었다.


네번째 무대는 김수찬이었다. 김수찬은 "데뷔한 지 8년이 됐는데도 여전히 라이징 스타, 떠오르는 샛결로 불렸다. 그렇게 떠오르기만 하다가 대기권을 벗어나려는 찰나에 좋은 프로그램을 만나 '불후의 명곡'까지 출연하게 됐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수찬은 남진의 '둥지'를 선곡해 화려한 매너로 무대를 장악했다.


결국 나태주가 "저런 무대는 대한민국에서 넘버원'이라고 극찬한 김수찬이 류지광을 제치고 1승을 가져갔다.


다섯번째는 미스터T(이대원, 강태관, 김경민, 황윤성)가 윤수일의 '황홀한 고백'을 선곡해 무대를 펼쳤다. 판소리만 20년 해온 강태관, 보이그룹 로미오로 데뷔했던 황윤성, 아이돌로 데뷔한 11년 차인 가수 이대원, 고1때부터 트로트길만 걸어온 김경민이 각고의 노력 끝에 트로트로 뭉친 미스터T는 신선한 그룹으로 더욱 시선을 모았다.


하지만 그들 스스로 '견제 대상 1순위'라고 밝혔던 김수찬에게 지고 말았다.


마지막 무대는 나태주였다. 장윤정의 '장윤정 트위스트'를 선곡한 나태주는 평소 김수찬과 매우 친한걸로 알려져 있지만 "오늘만큼은 손절하고 무조건 달려나갈거다. 수찬이를 밟고서라도"라며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특히 맨발로 무대에 등장, 시원한 발차기와 함께 흥겨운 퍼포먼스로 판정단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그 결과 나태주가 김수찬을 꺾고 '트로트 신흥강자' 특집편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KBS2 음악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