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천구,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 진행

최종수정 2020.06.04 06:44 기사입력 2020.06.04 06:35

댓글쓰기

금천구, 맑은누리 작은도서관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 운영...‘엄마사용법’ 저자 김성진 작가와 함께 연령별 맞춤 프로그램 운영...독서 토론, 글쓰기, 독서퀴즈, 저자와 만남, 원화전시회 등 진행

금천구,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 진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6월부터 12월까지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에서 ‘2020년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은 전국의 공공도서관 41곳에 전문작가가 상주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문학 프로그램을 운영, 지역의 문학 수요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최, 체육진흥공단의 후원으로 4회째 추진되고 있다.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은 ‘2020년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공모 사업’ 선정으로 국비 2100만원을 지원받고, 김성진 작가를 상주작가로 채용했다. 김 작가는 2012년 창비 좋은 어린이책 공모전에서 ‘엄마 사용법’으로 대상을 수상한 작가다.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은 김 작가와 함께 어린이집 원아 대상 ‘작가 아저씨와 책읽기’, 중고생 대상 ‘청소년 독서교실’, 성인 대상 ‘도서관 여행자’, 노년층 대상 ‘인생 쓰기 수업’, ‘원화 전시회’, ‘북콘서트’, ‘저자와의 만남’ 등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흥1동주민센터 5층에 위치한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은 ‘중도입국자녀 한국어멘토링’, ‘모여라 지구촌’ 등 문화다양성 특화 프로그램, 온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가족 프로그램, 연령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유설화, 채인선, 정은숙 등 지역에서 만나보기 힘든 유명작가를 초빙해 북콘서트, 저자와의 만남 등을 운영해 이용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은 월~금요일 오전 10~ 오후 6시 이용할 수 있으며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한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6월14일까지 임시 휴관에 들어갔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상주작가 지원 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문학을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작은도서관을 거점으로 지역주민들이 문학적 소양을 쌓을 수 있는 다양한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맑은누리 작은도서관, 금천구청 문화체육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