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골목식당' 백종원·김성주·정인선, 줄줄이 음식 뱉어내 "심각하다"

최종수정 2020.02.13 09:18 기사입력 2020.02.13 09:18

댓글쓰기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골목식당' 백종원, 김성주, 정인선이 시식 중 음식을 뱉었다.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 솔루션 첫날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삼겹구이집에 들러 주메뉴인 매콤 삼겹구이를 맛봤다. 백종원은 "오래 재운 고기로 만들어서 잡내가 심하다"며 혹평을 내놨다.


함께 시식한 김성주는 잡내를 참지 못하고 결국 음식을 뱉었다. 그는 "양념에 가려진 잡내가 후반에 올라온다"고 비판했다.


삼겹구이집은 조미료를 쓰지 않는 음식점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주방에선 맛소금, 사골분말 등 다양한 조미료가 발견됐다.

이를 본 백종원은 "조미료가 나쁜 건 아니다"면서도 "써도 되는데 알고 쓰셔야 한다. 모르면서 큰소리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겹살을 굽는 방식을 좀 더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백종원은 두 번째 식당 솔루션을 위해 부부사장이 운영하는 야채곱창집을 찾았다. 이 식당은 손님이 없어 고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이 사전 조사를 위해 15회 방문을 했지만 그동안 홀 손님을 1명밖에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야채곱창집 주메뉴인 야채곱창을 맛본 백종원은 "장사가 안되는 이유를 알겠다"라며 곱창을 뱉어냈다. 그는 "내가 웬만해선 음식을 뱉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평소 곱창을 좋아한다는 정인선은 "난 오래된 곱창도 어지간해선 맛있게 먹는데 이건 입안에 냄새가 계속 남는다"면서 "군내에 거부감이 없는데도 이 곱창은 그게 아니다"라고 말하며 곱창을 뱉었다.


백종원은 "나도 곱창을 좋아한다. 대부분 곱창은 호불호가 있지만 이건 무조건 불호다. 돼지 누린내가 난다"고 지적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