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중국인 입국금지, 우한폐렴 막는 확실한 대책…전원 금지는 좀 더 봐야"

최종수정 2020.01.29 10:45 기사입력 2020.01.29 10:45

댓글쓰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중국인 입국금지에 대해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을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 가장 확실한 대책"이라며 필요성을 언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국으로부터 시작된 우한폐렴이 우리 국민에게까지 심각한 걱정을 끼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다만 그는 "중국인 전원에 대해 입국금지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좀 더 검토가 필요하다"며 "신속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정부의 초동대응이 늦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곳곳에서 조기 대응의 미비점이 드러나고 있다"며 "4번째 확진자의 관리소홀 실패는 온 국민을 겁에 질리게 만들고 있고, 우한에서 온 단체 관광객이 서울 시내 면세점을 방문하는 등 정부가 놓치고 있는 부분이 많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지금 우한폐렴 명칭이나 고치는데 신경쓸 만큼 여유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자가 삽시간에 50만명이나 넘어선 사실을 정부는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우한폐렴 확산 차단 보다 반중 정서 차단에 더 급급한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고질적인 중국 눈치보기에 국민 불신은 더 깊어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오직 국민 안전만 생각해달라. 입국시 방역체계 강황, 의심환자 철저 관리, 대국민 실시간 정보 공유,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 면역 취약계층 밀집시설 방역 강화 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영업, 관광, 숙박업이 입을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종합 지원책도 마련해야 한다"며 "당장 3월 중국인 유학생들의 대거 입국에 대한 대책도 지금부터 세워야 한다. 한국당은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