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놀면 뭐하니' 유재석 "유산슬로 살면서 힘든 점? 외로움"

최종수정 2020.01.26 10:55 기사입력 2020.01.26 10:55

댓글쓰기

MBC '놀면 뭐하니' 방송인 유재석 / 사진=MBC

MBC '놀면 뭐하니' 방송인 유재석 / 사진=MBC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MBC 설 특집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가수 유산슬(유재석)이 '외로움'이 가장 힘들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지난해 12월 방송됐던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인연' 실황 무대와 유산슬의 소회가 그려졌다.


유산슬의 굿바이 콘서트는 '합정역 5번 출구'로 시작해 '사랑의 재개발'로 막을 내렸다. 유산슬은 "이제 끝나가는 구나 했다. 콘서트를 한다면서 2곡 가지고 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말했다.


이후 '애타는 재개발'로 앙코르를 마친 유산슬은 당시를 회상하며 "빠른 템포에 익숙해져 있다 보니 발라드 버전에는 어색했다"며 "무대 위 퍼포먼스로 채워주셔서 감사하다"고 당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놀면 뭐하니?'를 진행하며 힘들었던 일에 대해서는 "환복과 함께 시작되는 압박감이 계속 있다"며 "무엇보다 외로움이 가장 힘들다. 극심한 외로움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한편 MBC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가 수많은 사람들을 거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예능 프로그램이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