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승건 토스 대표 "토스뱅크 이르면 4년 안에 흑자내겠다"

최종수정 2019.12.16 18:03 기사입력 2019.12.16 18:03

댓글쓰기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토스뱅크 컨소시엄
최대주주 토스의 이승건 대표 16일 사업계획 설명회
토스뱅크 출범 2021년 7월쯤…IPO도 고려

이승건 토스 대표. 연합뉴스

이승건 토스 대표.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16일 국내 세번째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받은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최대주주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이르면 4년 안에 토스뱅크 흑자를 내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출범 후 빠른 시일 안에 상장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토스뱅크 사업계획을 발표하면서 “토스뱅크를 포용과 혁신의 2세대 챌리저 뱅크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토스는 모바일 금융플랫폼으로서 간편송금, 내 신용정보 조회, 맞춤대출 등 40여가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출범 4년여만에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기업가치 2조7000억원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전세계 100대 핀테크(금융+기술) 기업 중 28위로 선정되는 등 국내 유일의 핀테크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이다.


앞서 이날 오전 금융위원회는 임시 회의를 열어 토스뱅크에 대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내줬다. 함께 후보에 올랐던 소소스마트뱅크는 탈락했다. 금융감독원 외부평가위원회(외평위)는 지난 12~15일 예비인가를 신청한 토스뱅크와 소소스마트뱅크 두 곳에 대해 심사 평가를 진행했고, 금융위가 이날 최종 결정했다.


토스가 최대주주(지분 34%)로 있는 토스뱅크는 KEB하나은행(10%)과 한화투자증권(10%), 중소기업중앙회(10%), 이랜드(10%), SC제일은행(6.67%), 웰컴저축은행(5%) 등이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이 대표는 토스뱅크가 예비인가를 받은 이유로 토스가 보유한 방대한 양의 금융 데이터, 혁신상품을 출시해 본 적 있는 토스의 경험, 탄탄한 주주 구성, 혁신적인 조직구조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토스뱅크는 금융 소외계층을 포용하는 인터넷은행”이라며 “1200만명 금융이력 부족자를 위한 이커머스 무이자 할부서비스(일명 ‘POS 대출’) 같은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한 서비스를 기획하겠다”고 했다.


손익분기 시점에 대해 이 대표는 “첫 인터넷은행 두 곳이 탄생할 때(2015년) 예측치를 보면 카카오뱅크 같은 경우엔 3년, 케이뱅크는 6년으로 예상한 것으로 돼 있다”며 “저희도 그 레인지(범위) 안에 드는 비슷한 기댓값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토스뱅크는 출범 시기를 2021년 7월쯤으로 보고 있다. 영업 개시 후 2025년 안엔 흑자를 내겠다는 목표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1분기 6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면서 출범 2년 만에 첫 흑자를 냈으나 케이뱅크는 출범 이후 적자를 지속하고 있다.


은행 최고경영자(CEO) 관련해 이 대표는 “최대주주이긴 하지만 지배구조법 절차에 따라 주주들과 (선임 작업을) 진행하겠다”며 “모바일과 인터넷을 잘 이해할 수 있으면서도 새로운 조직 구조를 잘 이해할 수 있는 분이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토스 내부에도 그런 분들이 많다”면서 “아주 이례적인 경우가 아니면 (본인이) 대표를 할 일은 없다”고 덧붙였다.


토스뱅크의 상장 계획에 대해선 토스만의 의견임을 전제로 “상장 요건이 부합하면 상장사로서 안정적으로 자본조달을 할 수 있도록 고려하고 있다”면서 “주주들과 논의된 내용은 아니지만 상장 한다면 빠르게 상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