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내년 수소차 320대 보급…1대당 보조금 3450만 원 지원

최종수정 2019.12.15 14:33 기사입력 2019.12.15 14: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는 내년 친환경 수소차 320대를 민간에 확대 보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수소차 지원 보조금은 1대당 3450만 원(국비 2250만 원, 시비 1200만 원)으로 이는 전국 특·광역시 중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수소차 보급 시기와 지원 절차는 내년 1분기 중 공고될 예정이다. 단 내년은 올해와 달리 보조금 지원 대상자를 공고시점부터 현대자동차 대전지역 본부에 접수된 선착순제를 적용해 정할 계획이다.


또 시는 수소차를 이용하는 시민의 충전 편의를 위해 수소충전소 3곳을 확충해 전체 5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수소충전소 확충은 수소 안전성에 대한 주민불안감 해소와 주민수용성 확보 여부가 관건으로 시는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안정적인 수소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설 복안이다.


여기에 내년에는 지역의 충전소 구축계획과 연계해 수소차 보급대수를 늘려 다수의 시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대전은 올해 200대를 추첨하는 방식으로 수소차를 보급하고 유성구 학하동에 수소충전소 1곳을 구축해 운영하는 중이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