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추가 확진…누적 41건

최종수정 2019.12.07 10:01 기사입력 2019.12.07 1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7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 철원 갈말읍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와 철원 서면에서 포획된 멧돼지에서 각각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폐사체는 지난 5일 오전 11시께 환경부 수색팀이, 포획 개체는 철원군 포획단이 4일 오후 10시30분께 발견했다.


이에 따라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는 전국에서 41건, 철원에서는 15건으로 증가했다.


이번에 철원 갈말읍에서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지점 10㎞ 이내에서는 46개 농가(철원군 31개, 포천 15개)가 돼지 약 10만5000두를 사육 중이다. 서면 발생지점 10㎞ 이내에는 12개 농가가 돼지 약 4만1000두를 사육하고 있다.


철원군과 포천시에는 양성 개체 발견 지점 10㎞ 내 농가에 대해 이동 제한을 조치하도록 하고 농가 진입로, 주변 도로, 인근 하천 등을 집중 소독하고 농장 단위 방역 조치를 하도록 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