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 정상들 '뒷담화'에 뿔난 트럼프, 기자회견 취소하고 귀국

최종수정 2019.12.05 07:17 기사입력 2019.12.05 05:0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 정상들에 의해 '왕따'를 당한 끝에 기자회견도 취소한 채 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


4일(현지시간) 미 주요 매체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과 양자 정상회담을 마친 후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취소한 채 미국으로 출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의 회담이 끝나면 나는 워싱턴으로 향할 것"이라며 "나토 정상회의 종료 시점에 기자회견을 하지 않을 것이며, 지난 이틀 동안 너무 많은 일을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버킹엄궁에서 벌어진 환영 만찬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영국 왕실의 앤 공주 등이 자신을 두고 '뒷담화'를 나누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일부 외신에 보도되면서 '망신'을 당한 상태였다.


이 동영상은 존슨 총리가 마크롱 대통령에게 왜 만찬에 늦었냐고 묻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그러자 옆에 있던 트뤼도 총리가"(마크롱 대통령)그는 그(트럼프 대통령)가 40분이나 기자회견을 해서 늦었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어 "그의 팀들의 턱이 바닥에 떨어지는 것을 봤어야 한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트뤼도 총리는 나중에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캠프 데이비드에서 개최하겠다고 깜짝 발표한 것을 언급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같은 유럽 정상들의 '뒷담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정상회담 때마다 범하고 있는 외교적 결례 때문에 나온 에피소드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양자간 정상회담을 한 후 상대국 정상을 옆에 세워 놓은 채 장시간 기자들을 상대로 혼자서 일문일답을 하는 '관행'을 유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불쾌함을 감추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메르켈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후 해당 동영상에 대해 질문에 "글쎄, 그(트뤼도 총리)는 이중 인격자(two-face)"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하원의 탄핵 추진 국면에서 참석한 이번 나토 정상회의를 통해 일하는 이미지를 굳히려 애를 써왔다. 특히 나토 회원국들에게 방위비 지출을 크게 늘리라고 압박하는 등 "미국인들을 위해 싸우겠다"고 다짐하면서 참석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 첫날부터 마크롱 대통령과 공개적으로 충돌하고 트뤼도 총리와 신경전을 벌이는 등 좌충우돌 행보를 보였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