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훈 강동구청장, 복지사각지대 주민 찾은 공감 행보

최종수정 2019.11.20 09:06 기사입력 2019.11.20 09:06

댓글쓰기

저소득 1인가구, 기초생활수급자 직접 만나 따뜻한 응원메시지 전달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지난 11일 복지사각지대 가구를 직접 만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지난 11일 복지사각지대 가구를 직접 만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지난 11일부터 추운 겨울 동안 더욱 소외될 수 있는 고독사 위기가구, 주거 취약가구, 기초생활수급자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방문, 현장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진심어린 공감과 따뜻한 격려를 전하고 있다.


강동구는 이번 현장 방문을 통해 저소득 1인 가구, 기초생활수급자 등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겪는 어려움이 어떤 것인지 직접 확인, 그들에게 필요한 맞춤형 복지 지원 정책을 마련하려고 한다.


현장 방문 시에는 관할 동장과 복지 담당자가 동행, 현장에서 필요한 사항은 즉시 지원할 수 있도록 하였다.


먼저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1인 가구가 많이 살고 있는 천호2동을 찾아, 돌봄 지원을 받고 있는 주민을 방문했다. 경제적인 문제로 인해 가족과 헤어져 홀로 생활하고 있는 어르신과, 생활고로 본인의 취미 활동조차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중년 여성을 방문하여 그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천호2동 현장 방문에 이어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역내 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을 방문했다. 최근 하자 보수 및 주택 위치 문제로 임대주택 거주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는 사례가 있어 현장에서 그들의 고충을 듣고 그에 따른 지원책을 찾으려 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직접 현장 방문을 통해 주민들의 어려움을 더 실감할 수 있었다”며 “지속적으로 복지 현장을 방문,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한 명도 소외되지 않고 다함께 행복한 강동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동구는 혼자 살고 있는 1인 가구를 위해 목욕 쿠폰 지급, 요리 교실 운영, 야쿠르트 배달 등 복지 특화 사업을 발굴, 1인 가구가 외롭지 않도록 사회적 정감을 나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