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세연 직격탄에…黃 "총선 지면 물러나겠다" 배수의 진

최종수정 2019.11.18 13:45 기사입력 2019.11.18 11:54

댓글쓰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총선 패배 시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사실상 자신의 거취를 총선 이후로 미루면서, 전날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하며 제기한 '지도부 용퇴론'에 대해 거부 의사를 표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총선에도 우리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라며 "당 쇄신의 방안에 대해서 숙고하면서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의 당 지도부 불출마 요구에 대해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 메시지에는 '황교안ㆍ나경원 총선 불출마'에 방점이 찍혀있었다. 김 의원은 "당 지도부에서 용단을 내려주시길 바란다. 지도부 결단이 있을 수 있도록 저의 제안을 기화로 해서 당내 여론이 일어나게 된다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의원이 당 혁신의 '방법론'을 제시했다면 이날 황 대표의 발언은 '결과론'에 집중돼 있는 모습이었다.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이라는 전제로 사실상 자신의 거취를 총선 이후로 미뤘다는 분석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치권에서도 김 의원의 요구대로 황 대표가 지도부 2선으로 후퇴하면서까지 총선을 치르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총선 승리의 필수 조건으로 꼽히는 보수대통합을 황 대표가 이미 선제적으로 제기했고, 앞으로도 이를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탓이다.


다만 황 대표가 향후 보수대통합을 위해 김 의원의 활용도를 높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김 의원이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과 바른정당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만큼 통합에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임무를 부여하지 않겠느냐란 분석이다.

일단 김 의원은 자신에게 부여된 여의도연구원장직을 유지하면서 총선 승리에 기여하는 방법을 찾기로 했다. 그는 CBS라디오 이날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론조사 기능을 여의도연구원에서 갖고 있다"며 "(당이) 해체되지 않고 총선을 치르는 상황이 오더라도 여론조사를 갖고 다른 불미스러운 시도가 있지 않도록, (조사가) 철저하고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차단하는 역할을 제가 맡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