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공수부대 현지지도 "전쟁 준비능력 향상시켜야"

최종수정 2019.11.18 07:31 기사입력 2019.11.18 07:26

댓글쓰기

"용맹한 진짜배기 싸움꾼들" 대만족 표시
"어떤 상황서도 임무 수행을" 실전훈련 강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공수부대 현지지도를 하면서 대만족을 표시한 뒤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공수부대 현지지도를 하면서 대만족을 표시한 뒤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군 공수부대의 침투훈련을 현지지도하며 전쟁 준비능력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공군 및 반항공군 부대들의 강하훈련이지만 저격병들이 낙하산을 타고 임의의 장소에 투하해 군사활동을 하는 훈련이다.


통신은 "저격병들을 태운 수송기들이 훈련장 상공을 덮으며 날아들고 전투원들이 우박처럼 쏟아져내렸다"려 현장을 묘사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현지지도는 지난 16일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 참관 보도에 이어 이틀 만에 이뤄진 군 관련 행보다.


통신은 이번 훈련에 대해 "저격병들이 생소한 지대에 고공 침투하여 전투조 단위별로 정확한 점목표에 투하하여 습격전투 행동에로 이전할 수 있는 실전 능력을 정확히 갖추었는가를 판정하는 데 목적을 두고 경기 형식으로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훈련에 대해 "저격병들이 강하를 정말 잘한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불의에 떨어진 전투명령을 받고 생소한 지대에서 여단장, 정치위원들이 직접 전투원들을 이끌고 능숙한 전투 동작들을 펼치는데 정말 볼멋이 있다(흥미롭다). 용맹스럽고 미더운 진짜배기 싸움꾼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훈련과 판정을 해도 이처럼 불의에, 규정과 틀에만 매여달리지 말고 실전과 같은 여러 가지 극악한 환경 속에서 진행하여 실지 인민군 부대들의 전쟁준비 능력을 향상시키고 검열 단련되는 계기가 되도록 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유사시 싸움마당이 훈련장과 같은 공간과 환경에서만 진행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전투원들이 언제 어떤 정황이 조성되여도 맡겨진 전투 임무를 원만히 수행할 수 있게 준비시키는 데 중심을 두고 훈련 조직과 지도를 실속있게 진행하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비행장에서 열린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를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의장대 사이로 걸어가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비행장에서 열린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를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의장대 사이로 걸어가고 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인민군대를 백전백승의 군대로 육성하자면 훈련 혁명의 기치를 계속 높이 추켜들고 나가며 한 가지 훈련을 해도 전쟁 환경을 그대로 설정하고 여러 가지 불의적인 정황들을 수시로 조성하면서, 실용적이며 참신한 실동 훈련을 강도 높이 벌여나가야 한다"고 언급해 실전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통신은 전체 참가자들이 "최강의 자주적 존엄과 국력을 만방에 떨치며 승리적으로 전진하는 김정은 시대의 번영을 무적의 군사력으로 굳건히 담보해나갈 불타는 결의를 다졌다"고 전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에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이 동행했다. 현장에서는 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 항공군대장 김광혁, 항공 및 반항공군 정치위원 항공군소장 석상원이 자리를 함께했다.


한편 17일 한미 국방 당국은 이달 중 예정된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