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알' 故설리 남친 주장 BJ "연예인은 악플 감내해야…징징대지 않았으면"

최종수정 2019.11.17 10:34 기사입력 2019.11.17 10:32

댓글쓰기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과거 자신이 설리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했던 한 인터넷 방송 BJ가 출연했다. / 사진=SBS 방송 캡처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과거 자신이 설리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했던 한 인터넷 방송 BJ가 출연했다. / 사진=SBS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한 인터넷 방송 BJ가 연예인들에 대한 악성 댓글에 대해 "감내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 - 누가 진리를 죽였나'라는 주제로 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 제작진은 과거 설리의 남자친구를 사칭해 논란이 불거졌던 한 BJ를 만났다. 해당 BJ는 자신이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너 평생 잊지 못해"라고 오열하는 영상을 촬영한 바 있다.


BJ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설리의 남자친구를 사칭했던 것에 대해 "저는 비방하거나 욕하거나 모욕할 목적은 전혀 없었다"라며 "추모 목적이었다. 남들과는 다르게 해 보려고 했는데 논란 커질 줄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악성 댓글에 대해서는 "솔직히 연예인들이 악성 댓글 갖고 상처받고 이런 것은 저는 좀 아니라고 본다"라며 "(연예인들이) 감내 해야 된다고 본다. 제 기준에서는"이라고 주장했다.

"설리씨 안타까운 소식에 악성 댓글이 영향을 안 미쳤을 거라고 보나"라는 제작진의 질문에는 "(설리씨가) 악성 댓글 때문에 죽었다고 말하지 않았다"라며 "징징대고 그러실 거면 연예인 안 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