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리아 북부서 차량폭탄 테러…19명 사망

최종수정 2019.11.17 07:58 기사입력 2019.11.17 07: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터키군이 점령한 시리아 북부 국경도시 알밥에서 차량폭탄 테러가 발생해 민간인 포함 19명이 사망했다.


AFP 통신은 16일(현지시간)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를 인용해 알밥 도심 버스정류장에서 차량폭탄 테러로 최소 19명이 숨지고 33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숨진 19명 가운데 13명은 민간인이며, 부상자 중 일부는 상태가 위중하다고 전했다.


터키 국방부는 트위터를 통해 "테러리스트들이 '유프라테스 방패' 작전 구역인 알밥의 버스정류장에서 차량 폭탄을 터뜨려 민간인 10명이 숨지고 15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인간적이고 야만적인 쿠르드노동자당(PKK), 쿠르드 민병대(YPG) 테러리스트들이 다에시('이슬람국가'의 아랍어식 약자)와 마찬가지로 무고한 민간인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프라테스 방패 작전은 지난 2016년 8월 터키군이 시리아 국경을 넘어 알밥, 다비끄, 자라불루스 등을 점령한 작전을 뜻한다.

PKK는 터키에서 활동중인 쿠르드족의 테러조직으로,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가 이들의 시리아 분파라고 주장하며 지난달 9일 국경을 넘어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